더펜
 
[더펜 만평]
 
 
작성일 : 15-10-03 12:05
[더펜 만평] 청와대의 김무성 코뚜레
 글쓴이 : 이어도
조회 : 1,704   추천 : 2   비추천 : 0  

 
 
선거때가 되면 유명정치인에 대한 네거티브가  
횡행을 한다.
이제 선거가 몇개월 안남았으니 밑도 끝도 없고
출처와 생산자가 불분명한 네거티브가 나올만도 하다.
 
김무성, 여당의 대표로 내년 총선에서
오픈프라이머리나 국민경선을 한다고 하니까
그때부터 조직적인 네거티브가 나오고 있다.
 
김무성의 사위야 약을 먹은 약쟁이라 하더라도
그와 결혼한 딸이 언론에 벗겨지고 있는 것은
참으로 잔인한 짓거리다.
마약을 한 현장에서 여자의 DNA가 나왔으니
김무성의 딸도 조사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조사를 하기위해 350개나 되는 머리카락을 뽑아서
온갖 마약조사를 했다고한다.
갓 결혼한 여성을 언론에 올리는것만도 참담할텐데
머리카락까지 뽑아서 여당의 대표 딸을 언론에 올려
난도질 한다는 것은 참담에서 참혹한 짓거리가 아닌가?
 
김무성은 산권력에 대항했다가 늘 말미에가서는
꼬부리는, 뒷끝이 무른 남자다.
이번에도 대차게 밀고 나왔지만 다시 주섬주섬 담고 있다.
아무것도 건지지못하고 또 뒤가 무른 남자가 될것인가?
그렇게 낙인 찍힐것인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주노 15-10-03 15:33
답변  
좀 달라지기를 많은 국민들이 바라고 있다고 봅니다.
저는 그래도 응원하겠습니다~ ^^
명보 15-10-04 23:00
답변  
헐 이런 일이 있었네요
 
 

Total 6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66 박근혜의 致命的(치명적)실수 (1) 이어도 02-20 2139 3 0
65 [더펜 만평] 청와대의 김무성 코뚜레 (2) 이어도 10-03 1705 2 0
64 [더펜 만평] 새누리당이 숙청해야할 해충들 (1) 이어도 10-06 1672 2 0
63 [더펜 만평] 반기문과 태산명동서일필 (10) 이어도 10-08 2457 2 0
62 [더펜만평] 서민때려잡고 사기치는 정권 이어도 12-29 2270 2 0
61 내년에는 대통령이 라면 끓여먹게 생겼다 (2) 이어도 11-06 1435 2 0
60 왜 경찰은 20만명을 4만5천명으로 볼까요? (2) 이어도 11-06 1514 2 0
59 친박십상시당을 박살낼 신당출현을 고대한다 (1) 이어도 09-01 1723 2 0
58 [더펜 만평] 무대가 친박 때문에 뿔났다. (3) 이어도 10-01 1618 1 0
57 [더펜 만평] 너거 마누라, 호텔에서 누구 만나… (1) 이어도 12-17 1670 1 0
56 [더펜만평] 국회의장도 십상시로 만들려나? (1) 이어도 12-18 1877 1 0
55 돼지가 된 개 (3) 이어도 12-20 1744 1 0
54 [더펜만평] 비박들을 험지로 몰아가는 친박들 이어도 12-22 1655 1 0
53 [더펜만평] 당신들은 자기정치를 안하는 사람… 이어도 12-23 1773 1 0
52 [더펜만평] 진실된 사람은 국민이 뽑는것 (84) 이어도 01-13 3358 1 0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