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5-12-25 11:14
호남을 三分하는 者 대권을 쥔다.
 글쓴이 : 도제
조회 : 1,938   추천 : 3   비추천 : 0  
TK는 박정희의 망령에 사로잡힌 수구꼴통으로 가득 차 있다. 마치 재래식 화장실에 분뇨가 가득 차 있듯..... 호남 역시 ‘민주당’이라는 귀신에 씌어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PK는 같은 경상도이지만 꽤 오래 전부터 변하기 시작했다. 다만 그 곳에 (구)민주당의 간판이 아닌 예컨대 제2의 YS가 나타나면 분명히 성공을 거둘 수 있다.
 
호남역시 전북과 전남은 마치 경남과 경북이 달라지듯, 무엇인가 변화의 조짐이 보인다. 전북은 경남, 전남은 경북과 거의 흡사하게 흘러가고 있다.
 
(본론으로)
호남을 삼분하는 자 대권을 쥔다. 현실적으로 그렇다. 작금의 안철수가 신당을 만든다고 몸부림을 치고 있는데 어째 모이는 사람 전부가 호남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사람들 뿐이다. 그래서 그런가? 벌써부터 안철수 신당을 ‘호남신당’ 또는 ‘호남자민련’이라고 평가절하 하는 현상이 발생되고 있다.
 
안철수는 중도신당을 만들어야 한다. 중도신당이 호남만으로 안 된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알고 있는 사안이다. 그렇다면 이참에 호남을 삼분하자는 말이다. 즉 호남에 잘못 깃들여진 이념색깔을 빼버린다면 호남이야 말로 망국적 지역감정을 선도적으로 해소하는 진짜 선진민주주의시민이 된다는 말이다.
 
호남인들이 무엇을 바라는가?
과거에는 호남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민주’를 되찾아 오기만을 기대하고 있었다. 그래서 ‘민주’를 앞세운 정치인이나 정치집단에 무한한 애정을 쏟아주었던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민주의 시대는 이미 왔었고, 국민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정치인 및 정치집단을 기다리고 있다.
 
고로, 안철수는 호남전역을 먹을 생각은 버리고 정확히 1/3만을 대변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래야 수도권 및 기타 지역에서 즉 전국정당이 된다는 말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벌써 탈당을 하여 자리를 잡고 있는 천정배의원에게 최소한 광주를 맡기는 통 큰 결단이 요구된다. 그리고 전남북을 따로 떼어 각각 그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사람에게 맡기는 것이 옳다고 본다.
 
특히 안철수는 신당의 단독대표가 되면 안 된다. 내가 볼 때, 중도신당의 대표는 김한길 의원이 제격이다. 선수로 보나, 그동안의 정치적 역량, 경험 등등 모두를 보아도 김한길 의원은 충분히 중도신당을 이끌 재목이다.
 
정리하면....
사람의 아래에 모이는 정치는 과거의 것이다. 이제는 이념적 깃발 아래 또는 특별한 정책아래(즉, 단순한 개혁이 아닌 구체적으로 개헌 또는 국가대개조 사업 착수 등등) 사람이 모여야 성공이 가능한 시대이다.
 
안철수는 제2의 새민련을 만들면 필패할 것이다. 즉 지금 돌아가고 있는 상황을 주시해보면, 기존의 새민련에서 소위 말하는 ‘친노그룹’만 빼고 나머지 모두를 흡수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래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안철수가 설친다고 새민련이 제2의 열린우리당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즉 인위적으로 ‘친노그룹’을 말살 시킬 수는 없다는 말이다.
 
정치인은 또는 정치집단은 스스로 도태되어야 한다. 외부에서 물리적으로 도태 시킬 수 없다. 스스로 도태된다는 뜻은 바로 국민들이 그렇게 만든다는 뜻이다.
 
마지막으로 제발! 제발!
대통령 병에서 벗어나기를 바란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검객 15-12-25 16:56
 
딴죽 하나,
중진 이상의 정치인 중에서 대통령 병 없는 사람 아마 없을 걸요^^
다만 대통령을 목표로만 가지면 좋을 텐데요.

질문 하나,
호남이나 영남의 정치문화개혁에 대한 기대는 절대 공감인데,,,
호남 3분하는 자가 대권을 잡을 수 있다는 데에 대한 근거나 논거나 부연이 아쉽습니다.
도제 15-12-25 19:23
 
역시! 날카로우십니다.
호남이 3분 된다는 의미는 묻지마 몰표에서 벗어난다는 의미입니다.
호남이 선도적으로, 주도적으로 이 일을 시작할 때 영남도 따라오지 않을 수가 없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즉 전국이 과거처럼 정치지도자 개인을 지지하는 것에서 벗어나 사람을 보지 않고 이념을 보고 투표한다면, 이 나라는 비로써 다양성을 가진 민주주의 국가가 될 수 있지 않나!!!!

막연한, 턱도 없는 기대이겠지만은요 ^*^
도제 15-12-25 19:25
 
국민이 볼 때 '병'이고 그들 자신이 볼 때는 '목표'가 아니겠습니까?
 
 

Total 5,69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490 또 안철수의원에게..... (3) 도제 12-17 1916 3 0
5489 안철수가 설사 성공하더라도 (1) ㄲㄹ 12-22 1801 3 0
5488 안철수 충격으로 정치 개혁을.... (2) 주노 12-22 1894 3 0
5487 제 집구석 하나도 건사 못하면서 어르신들 비… (1) 명보 12-23 1849 3 0
5486 호남을 三分하는 者 대권을 쥔다. (3) 도제 12-25 1939 3 0
5485 4대강, 광우병 괴담 흑백 선동으로 부추긴 측… (2) 명보 12-24 2293 3 0
5484 민주당, 더불어 정치도 버리고, 민생도 버렸… (1) 세상지기 01-04 2507 3 0
5483 "북이 추가도발 한다면...." (1) 도제 01-10 2170 3 0
5482 친박들의 쿠데타는 사실상 실패로 끝났다 앗싸가오리 03-12 1358 3 0
5481 아버지의 시간에 멈춰버린 대통령의 자식들! (1) 편하게살자 03-13 1446 3 0
5480 김종인 (2) 도제 01-14 2325 3 0
5479 야권분열을 보는 눈 (1) 도제 01-15 1864 3 0
5478 사람이 사람다운 세상이 되어야.... (1) 주노 01-15 1872 3 0
5477 정치꾼들은 대통령팔이 장삿꾼인가? (1) 명보 01-16 1782 3 0
5476 모호한 중국? 하지만 더 모호한건 한국이다 (1) 앗싸가오리 01-16 3274 3 0
5475 새누리당 공심위원들 오명의 역사를 자손에… 명보 03-14 1241 3 0
5474 뜨거운 감자는 물고 있지 말라. (1) 주노 02-13 2683 3 0
5473 전쟁이냐, 평화냐? 도제 02-13 2697 3 0
5472 전략공천은 私黨조직을 결성하는 것이다. (2) 세상지기 02-19 2901 3 0
5471 통일걸림돌 미국? 중국? (2) 도제 02-19 2727 3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