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자유게시판]
 
 
작성일 : 20-09-25 00:16
흡혈 거머리로 변신한 〈조선일보〉…”결론은 정해놓고 쓰는 해코지 보도”
 글쓴이 : 민영
조회 : 23   추천 : 0   비추천 : 0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이 잡듯 탈탈 털고, 흡혈 거머리처럼 달라붙었다.

〈조선일보〉가 이번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27)의 인턴 근무를 걸고 넘어졌다. 정부 예산이 투입되는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프로축구 구단인 전북현대모터스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는 사실을 특혜로 몰아간 것이다.

〈조선일보〉는 10일 ‘무릎 아프다던 추미애 아들, 나랏돈 받으며 프로축구단 인턴 중’이라는 제목으로 역시 [단독] 마크를 달아 시비를 걸었다.
야당은 “추 장관은 ‘아이가 울고 있다. 건드리지 마라’고 했는데 알고 보니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와중에도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스펙을 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취재원은 여전히 국민의힘이다. 김예지 의원실에서 가당찮은 ‘예지력’을 보였다.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실이 입수한 자료 등에 따르면, 서씨는 문화체육관광부의 ‘프로스포츠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올해 2월 전북현대 사무국 인턴에 최종 합격했다. 단 2명을 뽑는 이 자리의 경쟁률은 60대1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원 당시 서씨는 ‘군 휴가 미(未)복귀 의혹’ 사건으로 고발된 피의자 신분이었다. 하지만 서울 동부지검에서 9개월째 수사가 미뤄지는 사이 전북현대 인턴직에 지원·합격했고, 현재 전주시에 거주하면서 통근하고 있다. 서류·면접 심사가 이뤄진 시기는 추 장관이 법무장관으로 취임한 직후였다.

추 장관 아들이 60대1에 달하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인턴십 프로그램에 합격한 사실을 전제하면서도, 군 휴가 미복귀 의혹으로 고발된 피의자 신분인 데다, 서류·면접 심사 시기가 추 장관이 법무장관으로 취임한 직후라는 점에 포커스를 맞췄다.

〈조선일보〉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팬으로, 현지에 스포츠 마케팅 유학을 떠나기도 했던 서씨에게는 ‘맞춤형 스펙’인 셈”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프로축구 업계에서는 ‘무릎 상태가 심각하다면 정상적으로 축구단 업무를 수행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했다”며, 괜한 걱정을 다음과 같이 늘어놓았다.
K리그 관계자는 “어느 구단이나 일손이 부족하기 때문에 경기가 있는 날이면 직원·인턴들이 가파른 축구장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뛰어다녀야 한다”며 “경기가 있는 날이면 업무 분야를 불문하고 전·후반 90분 내내 몸 쓰는 일에 매달린다”고 했다.

진심어린 걱정이 아니라, 끊임 없는 할퀴기로 읽힌다. 무릎수술까지 받아 건강이 좋지 않을 서씨가 어떻게 가파른 축구장 계단을 뛰어다닐 수 있겠느냐며 자격미달이라고 판정해버린 셈이다.

(후략)


http://www.goodmorningcc.com/news/articleView.html?idxno=238295


ㅋㅋㅋㅋㅋ 기사 제목보고 굿모닝 충청일줄 알아봤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12,96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12965 현재 논란이 된 사건들의 시발점 민영 06:37 0 0 0
12964 현재 논란이 된 사건들의 시발점 민영 05:57 0 0 0
12963 권혁정 다리 얇아지는 마사지법 김영준 05:23 0 0 0
12962 밧줄 잡고 오르기 민영 05:17 0 0 0
12961 "당직사병은 내 지인" 글 올라오자 '허… 민영 04:36 0 0 0
12960 구독자 72명 유튜버의 갑질 민영 03:55 0 0 0
12959 뒤가 없는듯한 요즘 일본 유튜브 컨텐츠 김영준 03:47 0 0 0
12958 여왕벌이 탄생하는 순간 민영 03:14 0 0 0
12957 휴무에 편의점 들른 경찰, '구글 기프트카… 민영 02:34 0 0 0
12956 질척거리는 너구리 민영 01:53 0 0 0
12955 아이린 가슴노출 의상 김영준 01:26 0 0 0
12954 납치당하는 여성 민영 01:12 0 0 0
12953 동양과 서양에서 취급이 다른 생물 민영 00:32 1 0 0
12952 여자들이 모쏠이랑 놀기 싫어하는 이유 민영 10-30 1 0 0
12951 보촉촉 카디비의 펜서비스 김영준 10-30 1 0 0
12950 라면 여러개 끓일 때 적절한 물의 양.official 민영 10-30 1 0 0
12949 처음처럼 수지 민영 10-30 1 0 0
12948 판녀들도 거른다는 곳 민영 10-30 1 0 0
12947 제니퍼 로렌스 비율 검정브라팬티 김영준 10-30 1 0 0
12946 훌라후프 빠요엔 민영 10-30 1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