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펜
 
[토론방]
 
 
작성일 : 18-09-26 12:03
박근혜 정부 창와대 마지막 정무수석 조대환의 인터뷰를 접하고 ,
 글쓴이 : 한신
조회 : 1,346   추천 : 0   비추천 : 0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날은 지난 2016129일 이었다. 그 이튿날,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조대환이 부임했다. 그러나 이미 권력의 추가 떨어져나간 뒤의 정무 수석이 해야 할 일은 사실상 아무것도 없었다. 마치 허수아비가 자리만 차지하고 있는 모양새가 되고 말았다. 추석 전날, 한 일간지에 실린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마지막 정무수석 조대환의 인터뷰에는 탄식과 회환, 반성과 울분이 그대로 묻어나 있었다. 자괴감이 그만큼 크게 들었다는 고백이기도 했다
 
조대환은 현직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헌재로부터 확정되자 조대환은 캐비닛과 책상 서랍에 보관중인 중요한 문서의 확인과 폐기를 주문했다. 조대환의 이런 조치는 전임 정권에서 했던 일은 다 비우고 차기 정권은 백지에서 시작하라는 의미 차원에서 공직자가 떠날 때 인수인계와 폐기는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82, 당시 이명박이 대통령에 취임하여 청와대에 들어갔을 때 그의 참모들은 막상 청와대에 들어가 보니 캐비넷과 책상서랍까지 텅텅 비워 있었다고 말했다. 노무현 청와대도 조대환과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유추되는 대목이다,
 
그러나 실제 상황은 조대환의 희망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작년 7월 문재인 정부는 민정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와 관련된 문건들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문건에는 삼성의 경영권 승계 지원, 문화 예술계 블랙리스트 집행 방안 등 내용이 포함돼 있었고 검찰은 이내 수사에 들어갔다. 문재인 정부가 이 문서들을 입수하여 언론에 공개하고 수사와 재판에 제출한 것은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의 입법 취지를 위반한 범법행위라고 조대환은 규정했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실 직원이 실수로 문건을 남겼을 리가 없다면서 박근혜 정부 관계자가 현 정부에 갖다 바친 것으로 예단했다.
 
조대환은 탄핵 후에 나타난 관료사회의 동향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민정수석은 정권이 흔들릴 때 일수록 민심 정보를 더욱더 얻어야 하는 자리인데도 불구하고 정보를 보고해야할 국정원, 검찰, 경찰, 감사원 등 사정기관에서 올라와야 하는 정보가 전혀 올라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나중에 그 사람들이 새 정부에서 자리를 꿰차는 것을 보고 그게 무슨 공무원이냐는 조대환의 이 소리는 현재 권력을 버리고 미래 권력을 향해 간신 짓을 하는 영혼 없는 병든 관료사회를 질타하는 준엄한 비판의 소리로 들리기에 충분한 지적이었다.
 
조대환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역할에 대해서도 다음과 같이 말했다, "등을 돌리고 복지부동한 공무원은 귀신도 어쩔 수가 없다는 말로 지는 정권의 대통령 권한대행의 한계와 차기 권력의 해바라기로 변한 관료사회의 행태를 꼬집었다. 그 당시 상식을 지닌 국민들은 관료사회의 움직임에 의구심을 가진 국민이 많았다. 현직 대통령 탄핵이라는 미중유의 사태를 맞이하고 있는 시대인데도 불구하고 현재 권력에 대한 대응방안 찾기 보다는 미래권력에 대한 눈치 보기가 속출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관료사회가 현재 정권에 등을 돌린 상태에서는 아무리 대통령 권한대행이라도 영()이 설 리가 있겠는가, 더구나 그 대상이 영혼조차 없는 관료사회였으니 두말하면 잔소리일 뿐이다.
 
조대환의 인터뷰를 보면서 떠오른 생각이 고려 멸망 때의 일이었다. 서기 1394년에는 고려가 멸망하고 조선이 새로 세워진 해였다, 그러자 충신불사이군(忠臣不事二君)을 주장하는 고려 충신들은 새롭게 건국된 조선정권에 협력하기를 거부하고 개성 부근 보봉산 북쪽 10리쯤 되는 곳에 있는 두문동으로 들어가 농성하기 시작했다. 이때 함께 죽을 것을 맹세하고 들어간 고려 유신(遺臣)들의 수가 72명이라는 설도 있고 48명이라는 설도 있지만 72명이 설이 유력하게 내려오고 있다. 두문동으로 들어간 고려 유신들은 조선 조정의 끈질긴 회유와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두문동에서 농성하다 끝내 불에 타 죽었다.
 
후세 사람들은 이때 충절을 지킨 고려의 유신 72명을 두문동 태학생 72인이라고 불렀다. 두문불출(杜門不出)이라는 말도 이런 연유에서 생겨났다. 조선시대 청백리의 표상으로 교과서에 등장하는 황희도 고려가 멸망하자 두문동에 들어가 2년 동안 은둔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유신들과 생사고락까지는 하지 않았고 이성계의 간곡한 요청을 받아들여 조선 정권에 몸담았고 후세에 이름을 남겼다. 고려 사람의 입장에서는 황희도 변절자 소리를 들었을 것이다. 그러나 후세의 평가는 달랐다,  역사는 언제나 승자의 기록을 일방적으로 남기는 일기장과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조대환의 인터뷰에서는 박근혜 정권 탄핵에 처한 관료사회의 움직임과 한때는 권력의 핵심에서 권세를 누렸던 참모들의 변절과 배신의 현장이 어떠했는지를 상상하게끔 동기부여를 해주고 있다.
 
대통령의 지근거리에서 대통령을 지키고 옹호해야할 권신들이 파기해야할 기밀문서를 빼돌려 미래권력에 줄을 대는 지렛대로 이용하는 세태를 보면 난신적자의 유전인자는 500 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하나도 변하지 않은 모양이다. 고려 말에는 두문불출했던 유신이 적어도 72명은 있었지만 박근혜 정부에서 굵직한 감투를 썼던 자들과 박근혜 이름을 팔아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던 자들 중 유신(遺臣)이라고 자처하는 자들은 과연 몇 명이나 남아 있을까, 박근혜 정권 시절, 한때 잘 나가던 권세가들의 염량세태(炎凉世態)를 지적하는 조대환은 예외로 하더라도 말이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5,68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505 여기서 오줌이나 누고 가자! 이어도 10-01 1418 0 0
5504 망측하기 짝이 없었던 문재인의 미국 발언, 한신 09-28 1354 0 0
5503 박근혜 정부 창와대 마지막 정무수석 조대환… 한신 09-26 1347 0 0
5502 이란혁명과 촛불난동,그리고 사이비기자들 이어도 09-25 2051 0 0
5501 남북 문제 (1) 주노 09-25 1325 1 0
5500 명절 차례에 대한 소고(생각) 소담 09-22 1302 1 0
5499 문재인 대통령 자랑스럽습니다. 소담 09-20 1352 2 0
5498 장관 자격없는 유은혜는 자진 사퇴하라, 한신 09-20 1356 0 0
5497 삼성그룹 이재용의 처지가 참으로 딱하기 그… 한신 09-18 1302 0 0
5496 우리나라 저 출산 정책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 소담 09-17 2028 2 0
5495 사법부 장악, 다음 차례는 일인 유부브 방송… 한신 09-17 1330 0 0
5494 남북정상회담에 왜 대기업 총수들이 따라가… 한신 09-14 1322 0 0
5493 한국의 복지는 바르게 가고 있나? 소담 09-13 1351 0 0
5492 trump야,종전선언 결사반대다 이어도 09-13 1291 0 0
5491 국회는 청와대의 하부기관이 아니다. 한신 09-13 1321 1 0
5490 도리를 지켜야.... 주노 09-12 1348 1 0
5489 부동산 정책 이게 정상입니까? 소담 09-11 1348 1 0
5488 장하성이 있어야할 자리는 청와대가 아니다. 한신 09-10 1343 0 0
5487 청와대 붉은 여우 임종석의 유혹 이어도 09-10 1310 0 0
5486 비판 받아야 할 강경화의 견강부회 한신 09-09 1285 0 0
 1  2  3  4  5  6  7  8  9  10